2020年10月28日

工人党荣誉

Date: 23/10/2020 | Source: Uriminzokkiri(Kr)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주체109(2020)년 10월 23일 《로동신문》

决断

一秒钟又一秒钟,一天又一天……

보통때, 보통날과는 대비할수 없는 엄숙하고 긴장한 시간이 흐른다.

十天过去了。

80天的战斗!

인류를 무서운 재앙속에 몰아넣은 전대미문의 대류행전염병으로부터 인민의 생명안전과 우리 아이들의 밝은 미래를 지키기 위한 인민사수전, 추위가 닥쳐오기 전에 피해복구지역의 수재민들을 하루빨리 새 집에 이사시켜 당에 대한 인민들의 신뢰심을 더욱 굳건히 하는 일심단결옹위전이다. 자연의 광란을 맞받아헤치며 지켜낸 소중한 황금이삭들을 허실없이 말끔히 거두어들여 쌀로써 당을 받들고 우리 혁명을 보위하기 위한 사회주의수호전이며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목표수행을 최대한 다그치고 금속, 화학공업을 비롯한 인민경제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 자립경제의 근간을 더욱 튼튼히 다지는 자력갱생대진군이다.

실로 오늘의 하루하루, 분분초초에 얼마나 무겁고 책임적인 혁명의 진일보가 달려있는것인가.

총성은 울리지 않고 탄환은 귀뿌리를 스치지 않아도 그 일각일초가 인민의 생명안전, 생활안정과 직결된 성스러운 인민사수전, 조국보위전인 우리의 80일전투, 이 엄숙한 시각 혁명의 부름앞에 주저를 모르는 수백만 로동당원들의 붉은 심장에 호소하기 위하여 우리 당이 전당의 당원들에게 보낸 信件,

《전당의 당원동지들!》, 이는 당이 자기의 가장 미더운 전사, 주도적력량, 핵심전투원들을 찾는 절절한 부름이다.

당의 부름이라면 물과 불속에라도 서슴없이 뛰여드는 조선로동당원들, 당의 부름에 언제나 제일먼저 떨쳐일어나 심장으로 화답해온 충성과 위훈의 바통을 이어 이 땅의 수백만 당원들이 또다시 산악같이 일떠섰다.

《80일전투의 불길드높이 당 제8차대회를 향하여 힘차게 나아가자!》, 이것이 당의 부름을 피끓는 심장에 새기고 80일전투의 앞장에 선 수백만 당원들의 활화산같은 신념의 분출이다.

80일전투의 진군포성을 울려주시고 멀고 험한 길을 이어 수도당원사단의 전투좌지를 찾으시여 고무해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하늘같은 믿음에 기적적성과로 화답할 결사의 각오로 끓어번지는 동해지구 자연재해복구건설장들과 강철로 당을 받들어온 자랑찬 전통을 이어 충성의 붉은 쇠물 오늘도 장쾌하게 쏟아내는 철의 기지들, 황금의 가을을 애국의 가을로 이어갈 결사의 각오 드높은 협동전야… 당 제8차대회를 향한 성스러운 진군로를 힘차게 내닫는 온 나라 초소와 일터마다에 끓어넘치는 로동당원들의 억척의 의지와 신념, 그 뜨거운 숨결로 하여 더욱 거세차게 타오르는 80일전투의 불길이다.

尊敬的金正恩同志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75성상 승리의 고지마다에 날려온 우리의 당기는 결코 세월의 바람에 나붓겨온것이 아니라 당중앙의 부름이라면 물불을 가림없이 산악처럼 떨쳐일어나 특출한 공헌으로 화답해온 우리 당원들의 거세찬 충성과 애국의 숨결로 휘날려온것입니다.》

혁명의 길은 탄탄대로가 아니다. 걸음마다 앞을 가로막는 고난과 시련을 뚫고 헤쳐야 하는 험로역경이고 혁명의 첫 기슭에서 높이 들었던 정의의 사상과 신념을 끝까지 수호하고 대를 이어 실현해야 하는 장구한 길이다.

그 길을 어떻게 열어가고 변함없이 계승하는가 하는것은 용감한 전위투사들의 위력에 달려있다. 선봉대오의 전진속도이자 혁명의 질풍노도이고 그 기상이자 조국의 억센 숨결이다.

당의 위업실현에서, 당의 구상과 의도를 현실로 꽃피우는 성스러운 위업수행에서 우리 당이 굳게 믿는 선봉대, 핵심력량은 누구인가.

우리는 지금 불노을이 피여오르는 북방의 철의 기지에 서있다.

《철강재로 당을 보위하자!》라는 글발이 후덥게 어려오는 김철의 산소열법용광로, 전후 대고조로 당을 받든 전세대 로동당원들의 전통을 이어 80일전투에서 또다시 위훈의 창조자가 될 맹세로 고동치는 이곳 일군들과 로동계급의 심장의 불길이런가 주홍빛쇠물이 사품쳐 끓는다.

모진 고난과 시련의 광풍앞에서도 한번도 꺼진적 없는 김철의 불길, 뜻깊은 10월의 하늘가에 붉은 서광을 피워올리는 용광로앞에 서니 김책제철소의 용광로에는 자랑도 많고 깊은 사연도 깃들어있다고 하시며 위대한 장군님께서 하신 뜻깊은 교시가 가슴을 파고든다.

《용광로앞에는 조선로동당원들이 서있어야 합니다.》

금속공업부문은 자립경제의 무쇠기둥을 떠받든 나라의 맏아들, 심장부와 같다. 그처럼 중요한 초소에 다름아닌 조선로동당원들을 세워주신 깊은 뜻이 가슴을 파고든다. 이는 혁명의 기수, 전위인 로동당원들의 삶과 투쟁의 좌표, 그 엄숙한 사명에 대한 숭고한 가르치심이다. 당의 사상과 뜻을 심장에 지닌 조선로동당원들이 혁명의 행로에서 과연 어느 위치에, 어떻게 서있어야 하는가를 새겨주시는 금언이다.

전진하는 조국의 맨 앞자리, 노도치는 혁명의 선봉! 바로 이것이 우리 당이 내세워준 당원들의 위치이고 이 땅의 당원들이 대를 이어 지키고 빛내여가는 삶의 좌표이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일찌기 로동당원들은 우리 인민의 핵심이며 선봉대라고 교시하시였다.

我们人民的核心,先锋!

多么有意义的教导。

조선로동당원, 그 부름은 언제나 대오의 앞장에서 휘날리는 기발이고 천만의 심장을 투쟁열, 애국열로 불타게 하는 불씨였다. 당이 새로운 구상을 펼칠 때 제일먼저 찾는 부름이고 조국번영의 리정표마다 한몸 서슴없이 바쳐 비약의 돌파구를 여는 주추이고 디딤돌이다.

류례없이 엄혹한 폭풍우를 헤쳐오면서도 우리 혁명이 언제한번 좌절과 동요를 몰랐던것은 바로 그 앞장에 혁명의 미더운 선봉대인 조선로동당원들이 서있었기때문이다.

추억의 돛을 달아 저 멀리 건국의 첫 기슭에로 마음달린다. 빈터우에서, 텅 빈 국고를 두고 해야 할 일은 천만가지이던 그때 제일먼저 당을 생각하고 당의 위업을 받든 사람들은 누구들이던가.

애국미를 실은 소달구지를 끌고 평양으로 향하던 김제원농민의 모습이 어려온다. 장군님 주신 땅에서 지은 곡식을 나라의 첫 애국미로 바친 재령벌의 당원, 애국미헌납운동의 불씨를 지핀 김제원농민의 미거를 두고 그리도 기뻐하시며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것은 우리 당의 건국사상총동원운동의 정신을 깊이 체득한 로동당원의 애국충정의 발현이라고 교시하시였다.

지금도 세인은 지난 세기 50년대 보병총으로 원자탄을 타승한 조국해방전쟁의 승리를 생생히 기억하고있다. 세계전쟁사의 전무후무한 기적으로 새겨진 이 위대한 승리를 생각할 때에도 어려오는것은 불타는 고지에서 위대한 수령님께 드리는 맹세문을 한자 또 한자 쓰던 당원들의 모습, 앞장에서 부대의 돌격로를 열며 《로동당원들은 앞으로!》라고 웨치던 화선당원들의 모습이다.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관의 피묻은 당원증, 오늘도 그앞에 서면 가슴은 얼마나 뜨거워지는가.

피로 물들고 파편에 찢긴 당원증, 그것은 그대로 조국의 승리의 진격로가 과연 어떤 심장들에 받들려 열리는것인가를 새겨주는 힘있는 증명이 아니겠는가.

당의 위업을 위해 모든것을 다 바칠 결사의 각오로 고동치는 붉은 심장, 그런 뜨거운 심장을 지닌 선봉투사들이 열어가는 혁명의 진군로에는 넘지 못할 산악이 없고 뚫지 못할 고난이 없다.

전후 모든것이 불타버린 참혹한 재더미우에서 세인을 놀래우는 천리마의 력사를 창조한 영웅적인민의 군상을 그려볼 때에도 어려오는것은 로동당원들의 모습이다. 오늘도 창공에 네굽을 안은 천리마동상, 그 기수의 손에 높이 들린 당중앙위원회 信件는 얼마나 깊은 사연을 전해주는것인가.

남들이 한걸음을 걸을 때 우리는 열걸음, 백걸음을 내달리며 전후복구건설에서도 조선사람의 본때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하신 위대한 수령님의 절절한 호소를 받들어 대고조의 봉화로 당을 옹위한 우리의 당원들,

펑펑 내리는 흰눈을 맞으시며 강선을 찾으시여 강재 1만t만 더 있으면 나라가 허리를 펴겠다고 하신 위대한 수령님의 호소를 받들어 열리였던 분괴압연직장(당시) 당회의를 잊을수 없다. 손을 높이 들어 결사관철을 맹세했던 바로 그날의 당원들의 붉은 심장에서부터 천리마대진군의 우렁찬 발구름이 시작되고 혁명적대고조의 불길이 타오르지 않았던가.

한 나라, 한 인민에게 있어서 억대의 자원을 가지고있는것도 자랑이고 광활한 령토를 가지고있는것도 자부이다. 하지만 당의 위업에 충실한 당원들의 대오, 혁명열, 투쟁열로 힘차게 고동치는 수백만 당원들의 붉은 심장이야말로 가장 큰 힘이다. 그런 용감한 선봉투사들을 가지고있는 당은 어떤 구상과 포부도 모두 이룰수 있는 위대한 당이고 그런 인민은 어떤 시련과 난관도 다 이기며 력사의 기적을 마음먹은대로 창조할수 있는 위대한 인민이다.

혁명의 계승은 사상과 신념의 계승이며 당의 위업이 변함없이 계승되자면 그 핵심이고 전위대오인 당원들의 충성의 대, 신념의 대가 변함없이 이어져야 한다.

우리 당이 창건된 때로부터 75성상이 흘렀다. 장구한 세월의 흐름속에 많은것이 바뀌우고 달라졌다. 허나 추호도 변하지 않은것이 있다. 그것이 바로 당을 받드는 조선로동당원들의 붉은 심장이다.

당에서 대고조를 호소하면 천리마를 타고 호응했고 대건설을 작전하면 속도전으로 화답했으며 당의 결심을 물불을 가림없이 무조건 실천해내고야마는 위대한 인민, 그 앞장에는 어제도 오늘도 붉은 당원증을 가슴에 품은 조선로동당원들이 서있다.

바로 여기에 우리 당의 위력이 있고 우리 인민의 크나큰 자부와 긍지가 있으며 우리 혁명의 백승의 비결이 있다. 형언할수 없는 시련속에서 우리의 10월명절을 승리의 단상에 떠올린 힘이 있고 중중첩첩 막아서는 도전속에서도 굴함없이 당 제8차대회를 향하여 총매진하는 우리 조국의 불패의 기상이 있다.

참으로 자랑스럽고 미더운 우리 당원들의 모습이다.

폭풍세찬 혁명의 길을 앞장에서 헤친다는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가야 할 혁명의 길, 걸음걸음이 시련과 고생을 동반하는 준엄한 투쟁의 길을 우리 당원들은 어떤 힘으로, 어떤 마음으로 헤쳐가는것인가.

우리는 지금 그 대답이 뜨겁게 어려오는 동해지구 자연재해복구건설장에 서있다. 참으로 놀랍고 희한하다. 불과 수십일전이였다. 함경남도의 태풍피해현장을 찾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바다가의 울퉁불퉁한 돌서덜길을 밟으시며 피해정형을 료해하시고 돌아오시는 길도 뒤로 미루신채 야전렬차에서 수도당원들에게 보내시는 공개서한을 한자 또 한자 몸소 쓰시는 영상사진문헌을 흐르는 눈물속에 우러르던 때가 불과 수십일전인데 벌써 그 자리에 희한한 새 집들이 즐비하게 늘어섰다.

끊어진 수십리 구간의 도로를 복구하며 전투장으로 진출하여 착공 18일만에 147세대의 현대적인 문화주택들을 새로 건설하고 10월명절전으로 당이 맡겨준 전투임무를 빛나게 완수한 제1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의 위훈은 참으로 자랑차다. 허나 더욱 가슴뜨거운것이 있다. 자기들이 맡은 피해복구건설임무를 완수하고도 사랑하는 집이 있는 평양행을 택하지 않고 스스로 또 다른 피해복구지역으로 발걸음을 옮긴 그 불같은 진정이다.

낮과 밤이 따로없는 치렬한 철야전을 벌려 희한한 새 집들을 보란듯이 일떠세우고 단 하루 휴식도 없이 또다시 신들메를 조이고 새로운 전투장으로 웃으며 떠나는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을 바래우며 피해지역 인민들이 울었다. 진정으로 당을 위하고 자기 령도자를 받드는 그 뜨거운 마음에 감복하며 온 나라 인민이 눈시울을 적시였다.

이 세상에 가장 큰 힘은 심장의 힘이다. 그것은 진심의 힘, 진정의 분출이여서 그 위력에는 한계가 없고 불가능이 없다.

인민을 위해 새겨가시는 우리 원수님의 눈물겨운 헌신의 발자취를 마음속에 간직하고 위대한 어버이의 로고와 심려를 하루빨리 덜어드리려는 열망으로 입술이 부르트고 눈에 피발이 서면서도 완공의 날을 향해 불사신마냥 전진하였고 낮과 밤이 따로없는 시간과의 격전을 벌리면서도 수재민들을 두고 마음쓰시는 우리 원수님을 생각하며 성의있는 지원물자들을 안고 피해지역 주민들을 찾아가 따뜻이 위로하고 돌보아준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 그렇게 기적을 안아오고도 추위가 닥쳐오기 전에 수재민들의 살림집을 하루빨리 훌륭하게 지어주실 생각으로 잠 못 이루시는 경애하는 원수님만을 그리며 자연재해복구건설이 한창인 새로운 전투장으로 스스로 발걸음을 옮긴 불같은 인간들.

하기에 그 마음이 력력히 어린 새 집들을 바라보시며 이 집들은 수도당원들의 당에 대한 충성심의 결정체이라고, 조선로동당 위원장으로서 우리 수도당원들의 손으로 일떠세운 집이 제일 소중하게 느껴지고 가슴이 뿌듯하다고 그리도 뜨겁게 말씀하신 경애하는 원수님.

그들의 눈부신 위훈은 바로 자기 령도자에 대한 불같은 진정으로 안아온 충성의 기적이고 그 열화의 심장이 낳는 무한대의 위력을 증명한것이여서 더욱 귀중하다.

나라가 어려울 때 당원들이 설 자리가 어디인가, 당원의 성스러운 본분과 사명이 무엇인가를 빛나는 실천으로 보여준 수도당원사단의 전투원들처럼 당에 대한 불타는 충성심을 안고 당의 구상과 의도를 앞장에서 받드는 혁명의 미더운 전위가 되자.

80일전투의 거세찬 불길이 경애하는 원수님을 온넋으로 옹위하고 받드는 조선로동당원들의 심장의 불길이 随它去。

80일전투의 승리를 담보하는데서 관건은 주도적력량, 핵심전투원인 당원들이 역할을 배가하고 영예로운 사명을 다하는것이다.

언제인가 수도의 한 일터를 찾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당원이 된 자랑을 아뢰이는 녀성혁신자에게 혁명하는 사람에게 있어서 당원이 되는것도 영예이지만 그보다 더 값높은 영예는 생의 마지막순간까지 당원의 고귀한 정치적생명을 계속 빛내여나가는것이라는 뜻깊은 말씀을 하시였다.

당원의 영예는 지니는것도 중요하지만 빛내이는것이 더 중요하다.

우리 당원들이 혁명의 요구라면 천길물속과 불길만리에도 서슴없이 뛰여들고 준엄한 사선도 기꺼이 헤칠것을 당기앞에 맹약한 선서는 바로 오늘과 같은 비상한 전투를 각오하고 다진것이 아니던가.

80일전투를 호소한 당의 부름에 전당의 당원들이 산악같이 떨쳐일어나 자기의 성스러운 본분과 사명을 다할 때 당의 위력은 천하를 진감할것이다.

당원은 명예도 직위도 아니다. 그러나 우리 당원들은 자기들의 삶을 자부하며 긍지높이 여긴다. 당원은 당이 제일 믿는 전사이며 어려울 때 제일먼저 찾는 전사, 수령의 마음속 제일 가까이에 사는 전사이기때문이다.

이 세상에 수많은 당이 있고 당원들이 있지만 우리 조선로동당원들처럼 영광스럽고 긍지높은 혁명전사들은 없다.

세인이 흠모하고 우러르는 조선로동당, 위대한 수령님들을 영원한 주체의 태양으로 높이 모시고 오늘은 또 한분의 걸출한 위인이신 경애하는 원수님을 진두에 모시여 그 존엄 만방에 빛나는 우리 당,

사상과 신념에 있어서 위대하고 뜻과 의지에 있어서 숭고하며 탁월한 령도력에 있어서 이 세상 제일인 위대한 당의 당원이 된 자부와 긍지, 그 원대한 구상과 의도를 앞장에서 받들어가는 선봉투사로서의 영예와 보람, 이것이야말로 우리 당원들의 크나큰 행복이고 영광이다.

태양의 빛발을 받아 반짝이는 별무리와도 같이 위대한 수령의 사랑과 믿음속에 생을 빛내여가는 행운아들이 조선로동당원들이며 바로 그것으로 하여 우리 당의 첫 세대 당원들로부터 오늘의 수백만 당원들의 삶이 그토록 아름답고 값높은것으로 되고있는것 아니던가.

一个人应该活一千年或一千年?

혁명의 위대한 수령을 진두에 모시고 그 믿음과 사랑속에 순간을 살아도 값있게 살고 한생을 살아도 빛나게 사는 우리 당원들처럼 긍지높은 삶의 주인공들이 어디에 있으랴.

위대한 당의 뜻을 받들어 조국의 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한 길에 영원히 지워지지 않을 생의 자욱을 새기여가는 보람과 긍지는 정녕 무엇에도 비길수 없다.

支持伟大的政党走向世界的尽头!

이것이 시련과 역경속에서 천백배로 억세여지는 조선로동당원들의 신념이고 의지이다.

80일전투는 당에 대한 우리 당원들의 충성의 한마음을 뚜렷이 보여주는 시금석이고 당을 옹위하는 조선로동당원들의 신념과 의지가 세인을 놀래우는 기적과 위훈으로 이어지게 될 보람찬 활무대이다.

전당의 당원들이여, 80일전투의 거세찬 불길로써 당 제8차대회를 떠올리자. 80일전투의 혁혁한 성과로 당 제8차대회를 보위하자.

80일전투는 우리 당력사에서 처음으로 당대회를 앞두고 인민의 생명안전과 생활안정을 위한것으로 일관되여 전개되는 뜻깊은 전투이다.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를 성스러운 사명으로, 숭고한 리념과 존재방식으로 하는 우리 당, 인민을 하늘처럼 떠받들며 이 세상 모든 행복과 영광을 다 안겨주기 위해 헌신분투하는 위대한 당의 뜻을 심장으로 받들어 80일전투를 인민사수전, 인민보위전의 자랑찬 승전으로 빛내이자.

온 세상이 바라보는 당창건 75돐경축 열병식의 높은 연단에서 《위대한 우리 인민 만세!》를 높이 부르신 경애하는 원수님, 이런 훌륭한 인민을 섬기고 모시고 투쟁하는것을 무상의 영광으로 간직하겠다고 하시며 우리 인민을 억척으로 지키고 더 높이 떠받들며 부럼없이 잘살게 하는것은 자신과 우리 당의 제일사명이고 확고부동한 의지라고 하신 그 말씀 수백만 당원들의 심장마다 뜨겁게 흘러든다.

우리 원수님의 높으신 뜻을 심장에 새기고 위대한 우리 인민을 위하여 복무하는 참된 충복, 훌륭한 심부름군이 되자.

수백만 당원들이 80일전투의 모든 날과 달을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이해의 정초부터 헤쳐오신 위대한 헌신의 순간순간처럼 이어간다면 이 땅우에 인민의 웃음과 행복이 알차게 주렁지고 세상에서 제일 살기 좋은 인민의 락원은 반드시 눈부시게 펼쳐지게 될것이다.

혁명의 도약기, 격변기는 언제나 그 주체인 인민대중의 사상정신령역에서의 앙양기, 고조기를 동반한다.

80일전투의 불길은 단순히 경제전선에서의 앙양의 불길만이 아니다. 시련속에서 혁명을 전진시키고 당과 인민대중의 단결을 강화하는 과정을 통하여 사람들을 창조와 변혁의 진맛을 깨닫게 하고 참다운 투사, 불굴의 인간들로 더욱 억세게 키우는 사상단련의 용광로, 혁명대학이다.

당원은 이 혁명가육성의 불길속에서 사람들을 개조하고 감화시켜 당의 두리에 더욱 튼튼히 묶어세우는 선전자, 교양자이다.

한사람이 열사람을, 열사람이 백, 천사람을 이끌어주고 일떠세워 오늘의 80일전투가 이 땅의 모든 사람들의 값높은 충성과 애국의 대진군으로 되게 하자.

어제도 오늘도 조선로동당의 무궁무진한 힘은 수백만 당원들의 붉은 심장이다. 당원들의 불굴의 심장에 불이 달리고 신념이 불탈 때 그 폭발력은 상상을 초월하는 위력을 낳고 이 세상 넘지 못할 난관이 없다.

전당의 당원동지들, 심장의 붉은 피 더 세차게 끓이며 80일전투의 불길드높이 당 제8차대회를 향하여 힘차게 앞으로!

위대한 우리 당의 승리를 위하여, 위대한 우리 인민의 행복을 위하여, 위대한 우리 국가의 번영을 위하여 조선로동당원의 성스러운 본분과 사명에 충실하자.

奉善花

More From Uriminzokkiri(Kr)

남조선신문 윤석열의 파렴치한 행위를 폭로단죄하는 만화 게재

남조선신문 윤석열의 파렴치한 행위를 폭로단죄하는 만화 게재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지난 26일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가 윤석열의 파렴치한 행위를 폭로단죄한 만화 《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지난 26일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가 윤석열의 파렴치한 행위를 폭로단죄한 만화 《

남조선대학생단체 《국민의힘》과 적페검찰, 김진태는 한몸이라고 단죄규탄

남조선대학생단체 《국민의힘》과 적페검찰, 김진태는 한몸이라고 단죄규탄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에 의하면 지난 26일 강원대학생진보련합이 《국민의힘》과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에 의하면 지난 26일 강원대학생진보련합이 《국민의힘》과

남조선언론 《국정감사》에서 정쟁만을 일삼은 여야정치권을 신랄히 비난

남조선언론 《국정감사》에서 정쟁만을 일삼은 여야정치권을 신랄히 비난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지난 26일 남조선언론 《한겨레》가 이번 《국정감사》에서 정쟁만을 일삼은 여야정치권을 신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지난 26일 남조선언론 《한겨레》가 이번 《국정감사》에서 정쟁만을 일삼은 여야정치권을 신

《야당몫 추천위원 선임, 또다른 꼼수가 돼서는 안된다》

《야당몫 추천위원 선임, 또다른 꼼수가 돼서는 안된다》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지난 26일 남조선인터네트신문 《민중의 소리》가 《야당몫 추천위원 선임, 또다른 꼼수가 돼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지난 26일 남조선인터네트신문 《민중의 소리》가 《야당몫 추천위원 선임, 또다른 꼼수가 돼

천내리세멘트공장에서 80일전투계획 매일 130%이상 수행

천내리세멘트공장에서 80일전투계획 매일 130%이상 수행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당중앙의 호소에 피끓는 심장으로 화답해나선 천내리세멘트공장 로동계급이 80일전투의 첫시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당중앙의 호소에 피끓는 심장으로 화답해나선 천내리세멘트공장 로동계급이 80일전투의 첫시

我们去新房子吧

我们去新房子吧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담시최국진불밝고 흥성이는 도시구경 왔다가끝내는 아들집에 눌러앉은함경도 배나무집 령감로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담시최국진불밝고 흥성이는 도시구경 왔다가끝내는 아들집에 눌러앉은함경도 배나무집 령감로

不断创新,不断前进!

不断创新,不断前进!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위대한 당의 호소가 천만의 심장을 활활 불태운다.모두다 80일전투에로!력사적인 당 제8차대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위대한 당의 호소가 천만의 심장을 활활 불태운다.모두다 80일전투에로!력사적인 당 제8차대

제1수도당원사단에서 사회주의경쟁으로 련일 높은 건설속도 창조

제1수도당원사단에서 사회주의경쟁으로 련일 높은 건설속도 창조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피해복구사업을 당에 대한 인민의 신뢰심을 정성다해 지켜주는 가장 중요하고 책임적인 전투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피해복구사업을 당에 대한 인민의 신뢰심을 정성다해 지켜주는 가장 중요하고 책임적인 전투

妇女在北部土地上泛滥的爱国热情

妇女在北部土地上泛滥的爱国热情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전당, 전국, 전민을 피해복구전투에로 부른 당중앙의 전투적호소를 깊이 새겨안고 함경북도의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전당, 전국, 전민을 피해복구전투에로 부른 당중앙의 전투적호소를 깊이 새겨안고 함경북도의

《군민협동작전은 군대와 인민이 한마음한뜻이 되여 완강한 공격전을 벌려나가는 위력한 투쟁방식이다.》

《군민협동작전은 군대와 인민이 한마음한뜻이 되여 완강한 공격전을 벌려나가는 위력한 투쟁방식이다.》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명언해설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이 명언은 군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명언해설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이 명언은 군

 각지 농촌들에서 낟알털기 본격적으로 추진

 각지 농촌들에서 낟알털기 본격적으로 추진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80일전투로 들끓는 각지 농촌들에서 올해농사를 성과적으로 결속하기 위한 투쟁이 힘있게 벌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80일전투로 들끓는 각지 농촌들에서 올해농사를 성과적으로 결속하기 위한 투쟁이 힘있게 벌

적페청산에 더욱 사활을 걸어야 할 리유

적페청산에 더욱 사활을 걸어야 할 리유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최근 남조선에서 일명 《라임 및 옵티머스환매중단사건》이라고 불리우는 대형금융사기사건과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최근 남조선에서 일명 《라임 및 옵티머스환매중단사건》이라고 불리우는 대형금융사기사건과

我会像江原道精神的创造者一样战斗

我会像江原道精神的创造者一样战斗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극심한 자연재해를 당하고 집을 잃었던 우리 강원도안의 피해지역 주민들은 지금 당의 은정과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극심한 자연재해를 당하고 집을 잃었던 우리 강원도안의 피해지역 주민들은 지금 당의 은정과

위대한 당이 있어 조선의 앞날은 휘황찬란하다

위대한 당이 있어 조선의 앞날은 휘황찬란하다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국제사회계는 과학적인 혁명사상과 전략전술, 로숙하고 세련된 령도로 위대한 강국의 새시대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국제사회계는 과학적인 혁명사상과 전략전술, 로숙하고 세련된 령도로 위대한 강국의 새시대

一个方向

一个方向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他说:《수령을 중심으로 전당,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他说:《수령을 중심으로 전당,

人行道附近的战斗

人行道附近的战斗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횡도하자부근전투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지휘밑에 조선인민혁명군 제1차 북만원정부대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횡도하자부근전투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지휘밑에 조선인민혁명군 제1차 북만원정부대

拥有杰出而成熟的领导

拥有杰出而成熟的领导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최근년간 올해처럼 재난이 많이 겹쳐든적이 없었으며 그만큼 우리 혁명의 앞길에는 수많은 난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최근년간 올해처럼 재난이 많이 겹쳐든적이 없었으며 그만큼 우리 혁명의 앞길에는 수많은 난

남조선신문 《공수처》문제와 관련한 《국민의힘》의 행태를 비판

남조선신문 《공수처》문제와 관련한 《국민의힘》의 행태를 비판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지난 25일 남조선의 《경향신문》이 사설을 통하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설치와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지난 25일 남조선의 《경향신문》이 사설을 통하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설치와

信件

信件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셀수 없이 많은 信件들이다.인민군장병들에게 보내는 수많은 위문편지들이 군민의 정을 두터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셀수 없이 많은 信件들이다.인민군장병들에게 보내는 수많은 위문편지들이 군민의 정을 두터

无限力量的源头

无限力量的源头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승리와 영광의 새로운 분수령으로 될 조선로동당 제8차대회를 향해 충성의 80일전투에 떨쳐나

Uriminzokkiri(Kr) 2020年10月29日

주체109(2020)년 10월 29일 《우리 민족끼리》승리와 영광의 새로운 분수령으로 될 조선로동당 제8차대회를 향해 충성의 80일전투에 떨쳐나

更多文章